언제 어디서든 일하고 누구와도 소통하는 직장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언제 어디서든 일하고 누구와도 소통하는 직장인

○ 나는 직장에서 디지털 노마드로 일한다
국수미 저/ 라온북/ 1만3800원


2014년 창업 3년 만에 2017년 기준 우리 돈으로 약 517억원(455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하고 세계적으로 10만 개 이상의 기업들이 이 회사의 소프트웨어를 사용하고 있다. 넷플릭스보다 더 대단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 회사의 250여 명의 직원들은 9개월에 한 번, 한 명도 빠짐없이 휴양지에서 모이는 것 외에는, 39개국에 각자 흩어져 매일 원격으로 협업하면서도 탄탄한 기업 문화로 경이로운 성과를 내는 생산성을 자랑한다. 이 회사는 바로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1명)를 두고 있는 깃랩(GitLab Inc., 웹 기반의 Git 저장소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로, Git은 프로그램 등의 소스 코드 관리를 위한 분산 버전 관리 시스템을 말한다)이다. 그리고 이 회사 직원들은 직장인 디지털 노마드다.

회사를 다니면서 원격으로 자유롭게 일하는 것이 가능한 시대이며, 그 방식을 실현하는 사람들이 '직장인 디지털 노마드' 다. 직장인 디지털 노마드는 언제 어디서든 일할 수 있고 어느 누구와도 소통 가능한 직장인이다. 책에서는 직장인 디지털 노마드의 요건과 능력 있는 직장인 디지털 노마드가 되기 위한 방법을 알아본다.

디지털 노마드로서 원격 근무를 한다고 해서, 상사나 동료와의 갈등이 완전히 해소되지는 않는다. 자주 보지 않아서 갈등이 줄어들 여지가 있는 반면, 얼굴을 마주 보면서 일하는 것이 아니라 오해를 더 키울 수도 있다. 따라서, 원격 근무 상황에서는 다양한 사람들과의 협업이 필수적이다.

이 책에서는 'DISC 행동유형 모델'과 좀 더 심층적인 '에니어그램'을 통해서 서로를 인정하고 이해하며 협업할 수 있는 행동 방식을 살펴본다. 자기 자신과 타인에게 상처를 덜 주고 덜 받는 갈등 관리를 비롯해 자신이 하는 행동의 원인을 이해하고 나아가 상대의 마음을 움직이고 지지를 얻을 수 있는 방법도 알아본다.

자신과 상대의 유형을 파악할 수 있다면 원격 근무 시, 협업뿐만 아니라 비즈니스 상대의 행동 유형에 맞는 전략을 짜서 협상이나 프레젠테이션에서도 적용해 성과를 낼 수 있다. 동료나 상사, 클라이언트가 자주 하는 행동이 어떤 유형에 속하며, 그 행동 유형의 강점과 약점, 스트레스 요인만 알아도 커뮤니케이션을 성공적으로 주도할 수 있다. 직장인들은 디지털 시대에 맞는 준비를 해야 한다.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가? 원격 근무 협상을 하기 위한 방법들을 하나씩 풀어보자. 고되고 시간도 많이 소요되는 출퇴근을 하며 사무실에 굳이 나오지 않아도 되는 이유와 시간을 자유롭게 써도 과업을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방법을 상세하게 제시할 줄 알아야 한다. 그리고 일 처리 과정에서 보여지는 효율성과 성공적인 결과만이 상사를 납득시키는 현실적인 근거라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한다.

이경탁기자 kt8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