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판빙빙 세금폭탄 맞는데… 홍콩서 부동산투자한 시진핑일가

고급주택 등 8채 무더기 매수
4층 단독주택, 9년새 200억 올라
공산당 간부 자녀도 투자 적발 

윤선영 기자 sunnyday72@dt.co.kr | 입력: 2018-10-10 15:3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판빙빙 세금폭탄 맞는데… 홍콩서 부동산투자한 시진핑일가


유명 여배우 판빙빙이 탈세혐의로 조사를 받은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중국 공산당 최고 지도부의 가족들이 홍콩에 고급주택을 비롯해 다량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10일 보도했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의 누나 치차오차오(齊橋橋)와 조카 장옌난(張燕南)은 1990년대부터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별도의 부동산 회사를 세우는 방식 등을 사용해 홍콩 부동산에 투자했다. 이들이 투자한 부동산 가운데 가장 가치가 높은 것은 홍콩의 고급주택 지역인 리펄스 베이(淺水灣)에 사들인 4층짜리 단독주택이라고 빈과일보는 전했다.

2009년 1억5000만 홍콩달러(약 217억원)에 사들인 이 주택은 현재 시가가 3억 달러(약 435억원)를 넘어서 9년 만에 무려 200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시 주석 일가가 여러 부동산 회사의 명의를 사용해 사들인 홍콩의 주택은 리펄스 베이 주택을 비롯해 총 8채에 달한다.

이 8채의 시가를 모두 합치면 총 6억4400만 홍콩달러(약 934억원)에 달한다고 빈과일보는 전했다. 치차오차오와 장옌난 일가는 한때 홍콩에 거주했다가 현재 호주로 이주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부동산 투자는 시 주석 가족만이 아니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중국 지도부 서열 3위인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의 딸 리첸신(栗潛心)도 지난 2013년 1억1000만 홍콩달러(약 160억원)의 고급주택을 홍콩에서 사들여 남편과 함께 살고 있다. 최고 지도부인 7인의 상무위원 중 한 명인 왕양(汪洋) 부총리의 딸 왕시사(汪溪沙)도 지난 2010년 가격이 총 3600만 홍콩달러(약 52억원)에 달하는 홍콩 주택 2채를 사들였다가 한 채는 처분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가오리(張高麗) 전 부총리의 딸 장샤오옌(張曉燕)은 홍콩 기업가의 아들과 결혼한 후 남편과 함께 적극적으로 부동산 투자에 나섰다고 빈과일보는 전했다.

자칭린(賈慶林) 전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주석의 외손녀 리즈단(李紫丹)의 경우 지난 2015년 3억8700만 홍콩달러(약 560억원)에 달하는 홍콩의 고급주택을 사들였다. 당시 리즈단의 나이는 24살에 불과했으며, 이 주택 구매 당시 담보대출 없이 전액 현금으로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진타오(胡錦濤) 전 중국 주석의 오촌조카인 후이스(胡翼時)는 2009년 홍콩의 주택 등을 4640만 홍콩달러에 사들였는데, 현재 그 시세가 7600만 홍콩달러(약 110억원)에 달해 64%의 시세차익을 올렸다고 빈과일보는 전했다.

또한, 후이스가 주주로 있는 부동산 회사는 2013년 은행 대출을 받아 홍콩 도심의 호텔을 4억8800만 홍콩달러에 사들였다가 올해 8억1000만 홍콩달러에 되팔아 5년 만에 무려 3억2200만 홍콩달러(약 470억원)의 차익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중국 지도부 가족의 홍콩 부동산 투자는 홍콩에 대한 본토의 통제가 강화된 2016년을 정점으로 감소세에 들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