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산업부,"에너지 전환..4차 산업혁명과 융합 통해 혁신동력 창출"

 

예진수 기자 jinye@dt.co.kr | 입력: 2018-10-04 11:01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산업 융합의 핵심으로 떠오른 에너지 전환의 의미를 재조명하는 컨퍼런스가 열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과 5일 이틀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8 대한민국 에너지전환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4일 환영사를 통해 "공급, 수요, 산업 등 3가지 측면에서 빠르게 진행 중인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와 관련, 공급 측면에서는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 믹스 전환과 함께 가스·열·수소 등 다양한 에너지원을 포괄하는 에너지믹스 최적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수요측면에서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최하위 수준인 에너지 저효율 구조 개선을 위한 산업·건물·수송 등 분야별 소비구조 혁신전략을 마련하고, 산업측면에서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혁명과의 융합을 통한 혁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기 위한 생태계 관점의 미래 에너지 산업 플랫폼 구현 등에 정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독일 부퍼탈 기후환경에너지연구소장을 지낸 독일 에너지전환 정책의 선구자인 페터 헤니케 박사가 '글로벌 차원에서의 독일의 에너지전환'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에너지 전환은 효율성을 최우선으로 하는 방향으로의 패러다임 전환과 풍력·태양광 발전의 획기적 비용 감소라는 두 가지 세계적 흐름으로 나타날 것"이라며 이 두 가지 트렌드가 전략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헤니케 박사는 스탠포드대가 지난해 발표한 재생에너지 100% 달성 시나리오와 독일 에너지전환 정책 추진 현황을 고려할 때 독일도 현재 36%인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2050년까지 100%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헤니케 박사는 "기후변화정책을 통한 경제적 이익이 비용을 훨씬 능가하고 장기적 국내총생산(GDP)에 기여한다는 점은 이미 증명됐다"며 "독일 산업이 과거보다 에너지전환에 더 적극적인 이유는 자원 효율성 제고와 재생에너지 기반의 지속가능한 운송 시스템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독일 내 녹색기술 산업 경쟁력을 높여주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기술의 분산화, 시민참여, 지역적 혜택과 자생력을 에너지전환의 3대 동력으로 제시했다.

기조연설에 이어 진행된 헤니케 박사와 임성진 전주대 교수의 파워 토크에서는 에너지전환을 통한 고용창출 효과, 에너지효율 향상의 중요성, 독일 에너지전환 과정의 갈등 극복사례 등을 논의했다.

4일 오후에 진행된 컨퍼런스 세션에서는 김진우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워킹그룹 총괄위원장이 2040년까지 장기 에너지 비전을 담은 3차 에기본의 비전과 전략 등 수립현황을 소개했다. 이날 산업부와 네이처도 '미래 에너지 생태계와 신기술의 역할'을 주제로 공동포럼을 열었다.

코베드 바하브나그리 블룸버그 오세아니아 대표는 에너지 전환의 8대 동력과 도전 과제를 비용하락, 디지털화, 분산환, 탈산소화, 신뢰성 유지, 수송 부문 전력화, 기업 조달, 투자 리스크 관리 등으로 압축했으며 2050년에 전세계 발전 비중에서 태양광과 풍력이 50%, 재생에너지 전체로는 64%를 달성할 것으로 예견했다.

5일에는 성윤모 산업부 장관 주재로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과 바우터 반 버쉬 GE 아태지역 CEO(최고경영자), 박정호 SKT 사장, 로렌스 오시니 LO3에너지 대표, 최종운 인코어드 대표 등이 에너지신산업에 대해 토론했다.

한·독 에너지전환 포럼과 동북아 에너지협력 국제심포지엄에서도 에너지 정책 변화 방향 등이 폭넓게 논의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산업부,"에너지 전환..4차 산업혁명과 융합 통해 혁신동력 창출"
4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에너지전환 컨퍼런스'에서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