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TC코리아-현대일렉트릭, ICT 솔루션 사업 협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PTC코리아(지사장 박혜경)는 현대일렉트릭(대표 정명림)과 ICT 솔루션 사업에서 협력한다고 밝혔다.

PTC는 자사 산업용 IoT 플랫폼 '씽웍스'(ThingWorx)를 활용해 현대일렉트릭의 스마트십·에너지·IoT 솔루션 관련 사업을 지원한다. PTC는 2016년 현대일렉트릭의 전신인 현대중공업 전기전자시스템사업본부와 에너지·전력기기 자산관리 솔루션 분야에서 제휴를 맺은 바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지난해 씽웍스를 기반으로 IoT 솔루션 '인티그릭'을 개발했다. 인티그릭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전기·열·가스 등 에너지 시설을 원격 제어하고 효율을 높여주는 지능형 솔루션이다.

전력에너지 생산·소비·판매·운영 등 통합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선박·빌딩·공장 전력기기 등의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를 지원한다. 박혜경 PTC코리아 지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검증된 PTC의 IoT, 증강현실, 머신러닝, SLM(서비스 라이프사이클 관리) 기술이 현대일렉트릭의 글로벌 시장 확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번 제휴를 통해 스마트 선박과 EPC, 에너지 관리시스템 분야에서 PTC의 전문성을 입증하고 세계가 주목할 만한 디지털혁신 협력사례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명림 현대일렉트릭 대표는 "PTC와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 인티그릭의 잠재력을 극대화해 국내외 에너지 신사업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혁신 성장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