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10분 안에 진단

생명공학연 정주연·임은경
종이 기반 진단 키트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10분 안에 진단
신종 인플루엔자 치료제인 타미플루에 내성을 지닌 바이러스를 신속하게 검출할 수 있는 진단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확보했다.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의 치료제 개발에 활용될 전망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정주연·임은경 위해요소감지BNT연구단 박사 연구팀이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를 10분 이내 진단할 수 있는 키트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항바이러스제(타미플루)의 광범위한 사용으로 타미플루에 내성을 보이는 바이러스 출현이 증가하고 있다. 대부분의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는 'H275Y'형의 돌연변이체로, 바이러스 표면에 있는 단백질(뉴라미니데이즈)의 아미노산 하나가 변이된 형태다.

이 단백질은 증식한 바이러스가 외부로 배출되는 것을 돕는 일종의 '가위' 역할을 한다.

기존의 타미플루는 뉴라미니디아제의 효소 기능을 차단해 증식된 바이러스가 밖으로 배출되는 것을 방해한다. 하지만 뉴라미니데이즈에 변이가 생기면 이를 억제하는 기능이 떨어져 바이러스 증식을 막지 못한다.연구팀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표면에서 변형된 뉴라미니데이즈에 결합하는 유기 분자를 발굴했고, 효소 활성반응과 모델링 분석을 통해 이 분자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에 매우 높은 결합력을 가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 유기분자를 종이 기반의 바이오 검출장치에 적용해 진단키트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소량의 체액(콧물)을 이용해 10분 이내에 별도의 분석 장비 없이 신속하고 간편하게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진단키트는 임신 테스트기처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고, 내성 바이러스 농도에 따라 진하기의 차이를 보여 바이러스의 정량 분석도 가능하다.

임은경 생명연 박사는 "기존 진단법에 비해 신속하고 간단하게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를 진단할 수 있어 다양한 현장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지난달 29일자)' 온라인판에 실렸으며, 과기부의 지원을 받아 연구가 수행됐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