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 시리즈, 韓영화 최초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간다

시체스 국제 영화제 공식 초청
내달 5일 1·2부 연속상영 예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과함께` 시리즈, 韓영화 최초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간다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시리즈 모두 천만 관객 영화 반열에 오르며 한국형 프랜차이즈 영화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신과함께'(감독 김용화)가 1, 2부 모두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16일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신과함께-죄와벌'(1부)과 '신과함께-인과연'(2부)은 제51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상영된다.

국내 역대 흥행 박스오피스 12위에 오르며 흥행 순항 중인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 1부와 함께 이번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의 오피셜 판타스틱 섹션 비경쟁 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시체스 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이자 부집행위원장인 미케 호스텐치(Mike Hostench)는 "'신과함께-죄와 벌'과 '신과함께-인과 연'은 한국 판타지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세계관을 선보인다. 액션, 판타지, 코미디 등이 완벽한 조합을 이룬 '신과함께' 의 두 시리즈는 시체스 영화제에 딱 맞는 영화다"라며 '신과함께'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영화 '신과함께' 시리즈는 오는 10월 5일(이하 현지시간)에 1, 2부 연속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한국적 사후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방대한 이야기와 누구나 가지만 아무도 본 적 없는 저승을 스크린에 완벽하게 재현해 국내외 관객들의 호평 세례를 이끌어낸 영화 '신과함께'가 영화제에 참석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는 매년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의 휴양 도시 시체스에서 매년 개최되어 오는 10월 4일부터 14일까지 진행된다. 이 영화제는 SF, 공포, 스릴러 등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장르 영화를 소개하며 브뤼셀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와 함께 세계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꼽힌다.

앞서 초청됐던 한국영화로는 '괴물', '베테랑', '부산행', '곡성', '아가씨' 등 색다른 장르와 흥행성을 모두 갖춘 영화들이 있다. '신과함께' 시리즈는 2편 모두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공동 초청되며 흥행성과 작품성을 고루 가진 작품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로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