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식하면 보너스 드립니다”… 회사에 BAR 설치도

"업무에 도움"… IT업계 중심 확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회식하면 보너스 드립니다”… 회사에 BAR 설치도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일본에서 IT(정보기술) 업종을 중심으로 회식하면 보너스를 주는 기업이 늘고 있다. 적당한 술자리가 업무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일본 도쿄신문은 오사카에 위치한 시스템 개발회사인 넷밸류가 상사와 함께하는 술자리에 참석하면 1회당 1000엔(약 1만엔)의 보너스를 지급하고 있다고 15일 보도했다. 넷밸류 대표는 "회사에 속해있다는 의식이 얕아지고 있어서 사원들이 뭉치기 쉽게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도쿄 히타치솔루션은 직속 관계가 아닌 사원들이 만나 의견을 나누는 간담회를 마련하고 간담회 후 회식비를 1인당 3500엔(약 3만5000원)씩 지원한다. 명함관리 서비스 업체인 산산은 이전에 함께 술자리를 한 적 없는 타부서 사원과 회식을 하면 1인당 3000엔(약 3만원)을 보조해준다.

회사 내에 술을 마실 수 있는 공간을 설치한 기업도 늘고 있다. 오사카 IT벤처 클로버랩은 사내에 사원들이 술을 마실 수 있는 바를 마련했다. 쿄토 의료기기 업체인 아크레이도 2명 이상이 모이면 일본식 정원을 보면서 무료로 술을 마실 수 있는 공간을 사내에 조성했다. 이처럼 일본 기업들이 직원들의 회식을 장려하고 나선 것은 사원들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이런 한편에서는 과한 술자리를 제한하는 기업도 적지 않다. 나고야 방송사 주쿄테레비는 지난 7월 업무와 관련한 회식은 원칙적으로 1차로 끝내도록 했다. 상사가 부하에게 2차 술자리를 가도록 권하지 못하도록 했다. 이토추상사의 경우 1차만 10시까지 한다는 '110운동'을 사내에서 펼치고 있다.

가노 타쿠야 술문화연구소 소장은 "경력직 채용이 많은 IT 업계에서는 사원들 사이의 연대가 옅은 것을 술자리 지원으로 해결하려는 경향이 있다"며 "대신 역사가 오래된 회사에서는 오히려 장시간 음주를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설명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