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금융위기 온다면 진원지는 中… "세계 부채증가액 43% 차지"

SCMP "中,부채가 핵심 취약점"
지난해 GDP대비 208.7% 달해
P2P·대부업 등 우회성대출 한몫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제2금융위기 온다면 진원지는 中… "세계 부채증가액 43% 차지"
[디지털타임스 윤선영 기자]2008년 9월 리먼 브러더스의 파산으로 금융위기가 발발한 지 10년이 됐다. 이 가운데 다음 금융위기가 온다면 중국이 진원지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금융위기가 발생한지 10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그 충격으로부터 완전히 회복하지 못했다는 진단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의 부채 위기가 다시 한번 전 세계를 공포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 넣을지 주목된다.

15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주하이빈 JP모건 중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펴낸 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부채 문제가 '핵심 취약점'이라고 지적하며 이 같이 밝혔다.

중국은 2008년 금융 위기 당시 미국, 유럽 등 다른 선진국에 비해 비교적 경제적 타격을 적게 받은 국가에 속한다. 중국 정부가 외부충격에 대응하기 위해 4조위안(653조원) 규모의 재정을 쏟아부은 부양책을 펼쳤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난 10년 간 급격히 증가한 중국의 부채는 잠재적 위험요인으로 떠올랐다. IMF(국제통화기금)는 2007~2016년까지 세계 부채 증가액의 43%를 중국이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국제결제은행(BIS)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작년 말 기준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 비금융 부문 부채 비율은 208.7%에 달했다. 이는 2007년의 115.6%보다 배 가까이 급증한 수치다. 반면 미국과 유로존의 GDP 대비 민간 비금융 부문 부채 비율은 각각 152.2%, 159.7%를 기록했다.

'엎친데 덮친격'으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대형 은행 대출 규제가 강화되며 부채의 질도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험, 펀드사, 개인 간 대출(P2P), 소형 대부업을 통한 우회성 대출이 급증한 것이다. 이미 베이징, 상하이에서는 P2P 대출 업체에 대한 집단 시위가 벌어지는 등 관련 문제가 심각한 사회·경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중국 정부도 부채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한 듯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집권 이후 디레버리징(부채 감축)에 초점을 둔 경제 정책을 펼치며 그림자 금융 규제와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디버레이징 강도를 조절하며 완화의 방향으로 통화 정책을 트는 모습이다. 올해 들어 중국 경제 성장 속도가 눈에 띄게 둔화하고 미국과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주하이빈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경제 및 부채 규모, 방대한 국제 금융 연결망 등을 고려했을 때 중국의 부채 이벤트 돌출은 세계의 다른 곳으로 신속히 전이될 수 있다"며 "중국이 다음 금융위기의 진원지가 될 수 있다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