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 추석 앞두고 파트너사 납품대금 7000억원 조기 지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아름 기자] 롯데지주는 추석 명절을 앞두고 파트너사들의 자금 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납품대금 약 7000억원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명절에 파트너사들이 급여 및 상여금 등 일시적으로 자금이 많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조기 지급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롯데지주 측은 롯데백화점, 롯데면세점, 롯데e커머스 등 30개사가 대금을 조기에 지급하며 2만 여 개의 중소 파트너사가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조기 지급은 9월 거래분에 대한 것으로 연휴 3일 전인 9월 19일까지 모든 지급이 완료된다. 평상시보다 약 12일 앞당겨서 지급되는 것이다.

롯데는 대중소기업간 상생경영의 일환으로 2013년 명절부터 중소 파트너사 대상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다. 지난 8월에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협약을 맺고 중소협력사의 원활한 신용대금 결제를 돕는 '상생결제제도'를 전 계열사에 도입하기 위해 준비 중이며 현금결제도 완료 후 15일 이내에 지급 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다.

김아름기자 armijja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