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3D 게임기술로 ‘자율주행 센서’ 정확도 UP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현대모비스는 독자 개발하고 있는 자율주행 센서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3차원(3D) 게임 영상과 딥러닝 기술을 도입한다.

현대모비스는 3차원 게임 개발용 고화질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모의 자율주행 영상기술' 개발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기술은 컴퓨터 게임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3차원 가상 환경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하는 것이다. 현실에서 나타날 수 있는 여러 제약 조건에 구애받지 않고 원하는 환경을 구현해 테스트하기 때문에 카메라 성능을 높일 수 있다. 고화질 입체 영상을 활용하면 비오는 날의 야간 도로, 복잡한 도심, 물웅덩이, 도로공사 현장 등 다양한 주행 시나리오 제작이 가능하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통해 독자 개발 중인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의 사물 인식 정확도를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는 타타 엘렉시와 최근 계약을 맺고 이 기술 개발을 주도하고 있다. 타타 엘렉시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자율주행 등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도의 소프트웨어 업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07년 인도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하이데라바드'에 연구소를 설립했다. 이 연구소는 현지 우수 인력을 대거 채용해 운전지원시스템(DAS)과 자율주행 시스템, 멀티미디어 분야 소프트웨어 등의 개발과 검증에 나서고 있다.

양승욱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장(부사장)은 "내년말까지 모의 자율주행 영상 기술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경쟁력을 선점할 수 있는 미래차 핵심기술 개발을 위해 인공지능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국내외 우수 전문 업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 카메라의 인식성능을 높이기 위해 딥 러닝 기술을 활용한 '주행 영상 자동 분류 기술'도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에 달려 있는 전방 카메라는 사람의 눈을 대신해 차량, 차선, 보행자, 신호등 등 수많은 대상을 포착한다.

이 학습 데이터는 영상 뿐 아니라 각 데이터에 이름을 달아 주는 주석 작업(라벨링)도 중요하다. 카메라를 학습시키기 위해서는 포착한 영상에 차량, 보행자, 교통 표지판 등 대상의 종류를 각각 지정해주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진언 현대모비스 자율주행 선행개발실장은 "센서가 불러들인 영상에 주석을 다는 작업은 통상 1000여명 정도의 대규모 인력이 투입돼 일일이 수작업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현대모비스는 딥러닝 기반의 컴퓨팅 기술을 활용해 정확도와 속도 등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현대모비스, 3D 게임기술로 ‘자율주행 센서’ 정확도 UP
3D 게임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모의 자율주행 영상 그래픽 이미지. <현대모비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