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대란` 현실화...취업자 증가폭 3분의 1로 `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1∼8월 취업자 월평균 증가 규모가 작년 같은 기간의 약 3분의 1에 그쳤다.

15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올해 1∼8월 취업자는 월평균 2673만7000 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만7000 명 늘었다.

작년 1∼8월에는 취업자가 전년 동기보다 월평균 33만5000명 증가했다. 1∼8월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가 작년의 32% 수준에 불과하다.

전년 동월과 비교한 취업자 증가 폭은 올해 1월에는 33만4000 명으로 작년 평균(31만6000 명) 수준과 큰 차이가 없었다.

하지만 2월부터 10만 명대 초반으로 급감했고 7월 5천 명, 8월 3000 명으로 최근에는 더 급격히 축소했다.

이에 정부의 올해 취업자 증가 목표인 월평균 18만 명 달성도 어려울 전망이다.

작년 말 32만 명을 내걸었다가 고용지표가 악화하자 하향 조정한 목표이지만 이마저도 달성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올해 월평균 취업자 증가 폭이 18만 명이 되려면 9∼12월 4개월 동안 취업자가 월평균 32만5000 명 규모로 늘어야 한다.

정부에서도 일자리 상황 개선이 단기간에 기대하기 어렵다는 인식이 강해지고 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KBS 뉴스 9'에 출연해서 '고용지표가 단기적으로 회복하기는 어렵다', '9월은 좋지 않은 숫자가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일자리 대란` 현실화...취업자 증가폭 3분의 1로 `뚝`
지난 12일 중구 서울시청년일자리센터에서 한 청년이 휴식하고 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690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3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취업자 증가 폭은 두 달 연속 1만명을 밑돌면서 사실상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실업자 수는 외환위기 이후 가장 많은 수준으로 치솟았고 실업률도 악화하는 등 얼어붙은 고용이 좀체 풀리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