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가 낙점한 인류 최초 달 여행객,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머스크가 낙점한 인류 최초 달 여행객,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오는 17일(현지시간)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스페이스X 창립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손 회장은 930억 달러 규모의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를 운영하면서 '원웹'으로 불리는 위성 브로드밴드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 스페이스X도 원웹에 관심을 갖고 있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 계획에 대해 "1주일 정도 비행이며 그 여행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보증금(디포짓)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최초의 달 여행객은 일정한 재력을 갖춰야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근래 마지막으로 돈을 내고 우주 탐사에 나선 사람은 2009년 소유즈 TMA-16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날아간 가이 랠리베르트가 유일하다. 그는 역대 7번째 우주 관광객이었고 카자흐스탄에서 출발했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있는 본사에서 중대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