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규제·추석연휴 눈앞...분양시장도 `쉬어가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초강력 규제·추석연휴 눈앞...분양시장도 `쉬어가기`
지난 14일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등 서울 시내 모습. 연합뉴스

대출을 바짝 조이고 세금 부담을 크게 높인 9·13대책이 나오면서 분양시장도 쉬어가는 분위기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한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9월 셋째 주 개장하는 견본주택은 하나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은 전국 14개 사업장에서 4760가구가 이뤄진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491가구, 지방 4269가구가 예정돼 있다.

대구 수성구 범어동 '힐스테이트범어센트럴', 대구 달서구 진천동 '진천역라온프라이빗센텀', 경북 구미시 고아읍 '문성레이크자이' 등 지방 물량이 많다.

올해 청약시장에서 쾌조를 보인 대구의 신규 단지가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당첨자 발표는 9곳, 당첨자 계약은 8곳에서 예정돼 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9·13 대책으로 분양시장에는 전매제한·무주택자격·청약시스템 관리 강화라는 트리플 규제가 예고됐다"며 "가을 성수기를 앞두고 건설사들의 고민이 깊어졌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