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LG 로봇 개발자 한자리에…`클로이 로드맵` 공유

 

강해령 기자 strong@dt.co.kr | 입력: 2018-09-14 10:48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강해령 기자] LG전자는 지난 13일 서울 서초 R&D캠퍼스에서 사내 로봇개발자들이 모여 관련 지식을 공유하는 '2018 클로이(CLOi) 플랫폼 개발자의 날' 행사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자체 로봇 플랫폼인 '클로이'를 개발자들에게 소개하고 이를 활용한 다양한 기술과 개발 노하우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최고기술책임자(CTO)인 박일평 사장 등 개발자 500여명이 참석했다.

조택일 LG전자 컨버전스센터장(전무)는 클로이 플랫폼 개발의 방향성을 제시했으며, 손진호 LG전자 로봇선행연구소장(상무) 등이 로봇 사업의 로드맵을 발표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특히 로봇개발자들은 클로이 플랫폼을 활용해 만든 '사용자 반응형 로봇'과 웨어러블 로봇, 자율주행 로봇 등 30여종의 로봇 샘플을 시연했으며, 로봇 팔을 이용한 경품 뽑기와 로봇과 게임 대결 등의 시간도 가졌다.

박일평 사장은 이 자리에서 "개발자들 간의 소통 또한 로봇 개발의 역량을 높이는 데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날부터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클로이 소프트웨어 공모전'도 시작했다고 밝혔다.

클로이 플랫폼의 생태계 확대를 취지로 마련된 이번 공모전에는 임직원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선정된 아이디어는 2개월간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클로이는 LG전자 로봇을 총칭하는 브랜드로, '똑똑하면서도(CLever & CLear) 친근한(CLose) 인공지능 로봇(Operating Intelligence)'을 뜻한다. 지금까지 안내로봇, 청소로봇 등 총 8종이 소개됐다.강해령기자 strong@dt.co.kr



LG 로봇 개발자 한자리에…`클로이 로드맵` 공유
LG전자는 13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2018 클로이 플랫폼 개발자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행사 참석자들이 LG 클로이 로봇을 살펴보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