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 119명 9년만에 다시 돌아온다

 

예진수 기자 jinye@dt.co.kr | 입력: 2018-09-14 10:34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전원 복직시키기로 잠정 합의했다. 지난 2009년 쌍용차 대량 해고 사태 이후 9년만에 이뤄진 합의다.

쌍용차 노사와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14일 서울 광화문S타워 경제사회노동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 4자는 해고자 복직 합의서에서 "현재까지 복직하지 못한 해고자 문제의 조기 해결을 통해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회사의 도약을 위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에 따라 쌍용차 사측은 해고자 119명 가운데 60%를 올해 말까지 채용하고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할 해고자 가운데 부서 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에 대해서는 내년 7월부터 내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뒤 내년 말까지 부서 배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경제사회노동위는 무급 휴직자를 상대로 교육·훈련 등도 실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도 2009년 구조조정과 관련한 집회나 농성을 중단하고 이와 관련된 일체의 시설물과 현수막을 자진 철거하기로 했다. 사측이 이번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상대로 집회나 시위, 선전 활동을 포함한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경제사회노동위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쌍용차 해고자 복직과 지속성장을 위해 추가적 정부 지원 방안 마련, 이번 합의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 점검을 노사정 대표가 참석하는 '쌍용자동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은 "합의 주체들에게 해고자를 대표해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남은 과제가 많다"며 "주변을 돌아보면 제2, 제3의 쌍용차가 많다. 외롭게 투쟁하는 이들 동지에게 관심과 힘을 모아서 일상으로, 가정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는 "늦은 감이 있지만 노·노·사·정이 참여하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지난 10년 간의 해고자 복직문제를 종결하게 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며 "쌍용자동차가 아직 남아있는 문제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국가적인 차원의 지원과 사회적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 119명 9년만에 다시 돌아온다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쌍용차 노사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에서 김득중 쌍용차지부장(왼쪽부터),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홍봉석 쌍용자동차 노조위원장,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