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체인,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열어…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딜라이트체인,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열어… 새로운 패러다임 제시
자기지속성(Self-Sustainability)을 의제로 다루며 세계적인 석학들을 강연자로 초청하는 컨퍼런스가 열린다.

선한 의지의 블록체인 '에코버스'를 표방하는 딜라이트체인이 오는 9월 18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자기지속적인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2018'을 개최한다.

함부르크 응용과학대학 임베디드 시스템 분야의 폴커 스크바렉 교수가 축사를 맡은 가운데, 이번 컨퍼런스는 무엇보다도 강연자 라인업이 화려하다.

우선 해외 강연자로는 인도 수라트 공대 컴퓨터엔지니어링 전공 대렌 R. 파텔 교수가 '블록체인: 확장성과 지속 가능성-도전 혹은 기회?'를 주제로 강연의 포문을 연다. 이어 지준 윌리엄 장 세계은행 정보보호책임자가 '인간과 기술: 블록체인으로 2가지를 결합할 수 있을까?'라는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국내 강연자로는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김형중 교수가 '암호 화폐: 역사와 교훈'을 주제로 강연을 펼치고, 전 건국대학교 교수이자 현 딜라이트체인 대표인 이영환 박사가 '에코버스 챌린지'라는 제목으로 자기지속적인 블록체인 에코버스에 대해 강연한다. 강연 이후에는 강연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방청객과의 질의응답과 토론도 진행될 전망이다.

또한 이번 컨퍼런스는 참관객을 위해 동시통역을 제공하는 한편 참관하지 못하는 사람을 위해 유튜브로 생중계할 예정이다.

딜라이트체인 이영환 대표는 "자기지속성 있는 생태계와 공생경제를 위해 '우분투 정신'이 필요한데, 이는 '우리가 있기 때문에, 내가 존재한다'라는 의미"라면서 "우분투 정신을 가진 선한 경제 플랫폼을 지향하며, 더 나아가 세계적인 석학을 한 자리에 초대해 블록체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자기지속적인 블록체인 국제 컨퍼런스 2018'은 블록체인 분야에 대한 지식과 트렌드에 대한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별도 참가비는 없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