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가하는 손목터널증후군, 예방과 조기 치료 중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증가하는 손목터널증후군, 예방과 조기 치료 중요"
지인통증클리닉 강북점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손목터널 증후군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6년 17만4,763명으로 2007년 9만5,622명 대비 83% 증가했다. 20~30대의 경우 2016년 2만1,143명으로 2010년 1만6,214명보다 꾸준히 증가했다.

이러한 증가세는 컴퓨터/스마트폰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성별이나 나이와 관계없이 손목에 무리가 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손목터널증후군에 대해 지인통증클리닉 강북점(대표원장 최용민) 의료진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손목의 손바닥 쪽 피부 밑에는 손목뼈와 인대로 형성된 작은 통로인 '수근관'이 있고 이곳으로 정중신경과 인대들이 지나간다. 어떤 원인으로든 이 통로 안의 압력이 높아지면 정중신경이 압박되어 손목이 아프고 손가락과 손바닥이 저리는 등의 증상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것이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지인통증클리닉 강북점 정희진 원장은 손목터널증후군 발병원인에 대해 "손목을 굽히거나 젖히고 일하는 것, 손목을 자주 움직이거나 손가락으로 같은 동작을 반복하는 등 손목에 지나친 부담을 주는 것이 주된 원인이다. 이외에도 손목의 골절이나 탈구, 종양, 감염, 외상 등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또한 비만, 당뇨, 갑상선 기능저하, 류마티스 관절염, 투석 환자에서도 흔히 발생하며, 임신 중 골밀도 감소로 인해 일시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고 전했다.

해당 질병의 주요 증상으로는 엄지, 검지, 중지 및 약지손가락의 엄지 쪽 부위 및 이와 연결된 손바닥에 저리고 화끈거리는 통증이 있다. 병이 진행되면 엄지손가락 아래의 두툼한 근육이 위축되어 단추 끼우기, 젓가락질 같은 정교한 동작이 어려워지고 쥐는 힘이 줄어 물건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이 의심된다면 양 손목을 직각으로 구부려 손등을 맞닿게 해 30초에서 1분 정도 지났을 때 손 저림 발생하는지 확인하는 '수근굴곡검사'로 간편한 자가진단을 해볼 수 있다. 하지만 보다 정확한 진단과 다른 질환과의 감별 및 확진을 위해서는 X-ray, 초음파, MRI, 신경근전도검사 등이 필요하다.

신경손상이 심하지 않은 경우 무리한 손목 사용을 제한하면서 소염제 등의 약물치료, 수근관내 스테로이드 주사치료와 물리치료를 시행하면 증상 호전이 가능하다. 이외에 종양과 같은 확실한 원인이 있거나 엄지손가락근육의 위축이 분명한 경우, 신경손상 정도가 심한 경우, 3~6개월간 보존적 치료를 시행해도 악화되는 경우에는 수술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수근관증후군의 예방을 위해 손목과 손의 무리한 사용, 반복적인 동작을 제한하고 중간 중간 휴식을 취하며 자세를 바꾸어주고 손목에 가벼운 마사지와 스트레칭이 좋다. 손목을 천천히 돌려주거나 손깍지를 낀 채 팔을 앞이나 위로 쭉 펴는 동작이 도움이 된다. 마우스와 키보드의 사용에도 주의를 기울여 지나치게 손목이 꺾이는 것을 방지하는 등 작업환경을 변화시키는 것도 필요하다.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했다면 손목을 바르게 편 상태로 따뜻한 물을 적신 타올 등으로 온찜질을 하는 것도 통증완화에 도움이 된다.

정 원장은 "환자들 중에는 나이가 들어서 혹은 손을 많이 써서 그런 것이라 생각해 방치하기도 하고 초기증상이 미약한 경우 그냥 넘어가기도 한다. 하지만 제 때 치료하지 않아 병을 키워 손의 힘까지 약해지면 일반적인 증상완화 치료에 반응을 보이지 않게 된다"며, "손목터널증후군이 의심되는 경우, 가볍게 여기지 말고 조기에 전문의를 찾아 진찰 및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를 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