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김고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캐스팅...훈훈한 감성 호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해인·김고은,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 캐스팅...훈훈한 감성 호흡
김고은-정해인 CGV아트하우스 제공

정해인과 김고은이 멜로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주연으로 발탁됐다고 배급사 CGV아트하우스가 14일 밝혔다.

'유열의 음악앨범'은 라디오에서 흘러나온 노래처럼 우연히 만난 두 사람이 오랜 시간 엇갈리고 마주하길 반복하며 서로의 주파수를 맞춰 나가는 과정을 담아낸다.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큰 사랑을 받은 정해인은 녹록지 않은 현실에도 맑은 웃음을 간직한 청년 현우역을 맡았다.

김고은은 청춘을 성실하게 살아가는 미수 역을 맡아 정해인과 사랑 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해피엔드' '사랑니' '은교'를 연출한 정지우 감독 신작으로, 김고은은 '은교'에 이어 두 번째로 정 감독과 호흡을 맞춘다.

지난 1일 촬영에 들어갔으며 내년에 개봉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