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아이폰, 200만원대…뜨거운 고가논란

美 사옥서 XS·XS맥스·XR 공개
맥스 모델 최고가 200만원 전망 

심화영 기자 dorothy@dt.co.kr | 입력: 2018-09-13 18:09
[2018년 09월 14일자 1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아이폰, 200만원대…뜨거운 고가논란
사진=연합
애플의 신형 아이폰은 더 비싸고 커졌지만, 세부사양은 예상을 뛰어넘지 못했다. 추가적인 혁신이 없는 대신 최고 사양의 단말기 판매가격이 200만원대에 달할 전망이어서 고가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기능적이고 실용적인 디자인을 기본 철학으로 했던 애플 창업자 고(故) 스티브 잡스의 혁신이 실종됐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소재 애플사옥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아이폰XS와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 등 3종의 신제품을 공개했다. 애플의 아이폰 신제품은 알려진 대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제품 2종, LCD(액정표시장치) 제품 1종이다.

눈길을 끄는 점은 애플로서는 처음으로 6인치대 대화면 폰을 내놓은 것이다. 최상위 제품인 아이폰 XS와 아이폰 XS맥스는 각각 5.8인치, 6.5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6.5인치는 지금까지 나온 아이폰 중 가장 큰 화면이다. 아이폰XS 맥스의 대화면 크기에 언론들은 '한손 조작' 기조를 포기한 것이라며 대채로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5.8인치로 출시됐던 아이폰X도 한 손 조작이 어려웠는데, 아이폰XS 맥스는 이보다 훨씬 더 클 뿐 아니라 업무 생산성에 초점을 맞춘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9'보다도 0.1인치가 더 크다는 것이다.

아이폰 중 최고가 폰이 등장하면서 고가 논란도 다시 점화됐다. 아이폰XS 가격은 지난해 출시돼 화제가 됐던 아이폰X보다 100달러나 올랐다. 지난해 미국에서 999달러부터 시작했던 아이폰X는 국내에서 142만원에 판매됐다. 새 아이폰 가격(미국 기준)은 XS가 999달러 부터, XS맥스가 1099달러에 달한다. 그나마 이 가격은 판매세나 부가가치세 등을 제외한 금액으로, 부가가치세 10%를 더하면 XS는 124만원, 아이폰 XS맥스는 136만원으로 올라간다. 특히 아이폰 XS 맥스 512GB 모델은 1499달러(169만원)로, 국내에서 부가세와 환율을 적용하면 최고 200만원까지 치솟을 가능성이 크다.

외신들도 혹평을 쏟아냈다. 뉴욕타임스는 "아이폰이 더 커지고 더 비싸져 소비자의 부담도 커졌다"고 평가했다. 시장에서는 애플이 ASP(평균판매단가)를 끌어올리면서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을 고수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은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화웨이에 뒤진 2위지만, 영업이익은 전 세계 스마트폰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한다"면서 "고가전략을 유지하면서 시장 점유율이 5위까지 밀려도 끄덕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애플이 아이폰의 영업이익은 따로 공개하지 않았지만,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2017년 4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영업이익 중 86%를 애플이 가져갔다.

아이폰 신형은 오는 21일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 먼저 출시된다. 국내 아이폰 마니아들은 한국이 이번에도 1·2차 출시국에서 제외된 사실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업계 관계자는 "출시일이 확정된 국가 중 일부는 한국보다 아이폰이 덜 팔리는 곳"이라고 토로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