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알고리즘으로 겨루는 스타크래프트 대회 개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SDS 개발자들이 270개 팀을 이뤄 SW(소프트웨어) 개발실력을 겨뤘다. 우승팀은 동료 개발자들에게 소스코드를 공개해 자신들의 노하우가 사내에 공유될 수 있게 했다.

삼성SDS는 13일 서울 송파구 본사에서 총 270개팀 631명이 참가한 가운데 '알고리즘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 직원들의 높은 관심 속에 2013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알고리즘 경진대회는 사람대신 알고리즘 적용 봇(BOT)으로 컴퓨터 게임 승부를 겨루는 이벤트다. 대회를 통해 직원들의 개발능력을 키우고 대회가 끝난 후에는 우수한 성적을 거둔 팀의 소스 코드를 함께 리뷰하며 노하우를 공유한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스타크래프트 게임을 경진대회 주제로 선정했다. 스타크래프트를 할 때 분당 명령을 내리는 속도를 의미하는 APM(Action Per Minute)가 일반인의 경우 100 이하이고 프로게이머가 400~500인데 삼성SDS 개발자들이 만든 알고리즘이 적용된 봇은 최대 1만5000까지 APM이 나온다.

270개 참가팀 중 '퇴근길엔 클로킹' 팀이 저그 종족으로 489전 324승, 승률 66%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팀 리더인 이대희 책임은 "알고리즘 경진대회는 삼성SDS만의 고유한 문화"라면서 "스타크래프트 게임에서 직접 짠 코드가 실제 전략으로 구현돼 움직이고 승리하는 짜릿함도 경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참가 팀들을 격려하고 우승팀을 시상한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사내 개발자들의 역량을 확인할 수 있었던 대회였다"면서 "앞으로도 개발자들의 역량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삼성SDS, 알고리즘으로 겨루는 스타크래프트 대회 개최
삼성SDS 알고리즘 경진대회에서 우승한 '퇴근길엔 클로킹팀' 팀원들이 상을 받은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삼성SDS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