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발이식, 후회 없는 선택되려면…삭발 없는 비절개 모발이식 숙련도와 기술력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모발이식, 후회 없는 선택되려면…삭발 없는 비절개 모발이식 숙련도와 기술력 주목
출처 : 모드림의원

최근 터키 화폐인 리라화가 폭락하면서 직구족과 여행객들이 터키로 몰려들고 있다. 한 발 더 나가 탈모 치료를 위한 목적으로 의료 관광을 떠나는 이들도 느는 추세다. 실제 터키의 수도 이스탄불에만 350개가 넘는 모발이식 클리닉이 있고 매년 전 세계에서 5~6만명의 탈모인들이 찾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로 지리적으로 가까운 유럽 탈모인들이 자주 찾곤 하지만, 최근 터키 리라화 약세가 이어지면서 유럽인들은 물론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우리나라까지 대머리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국가의 사람들이 터키로 몰려드는 추세다. 국내 포털에서도 터키에서 모발이식을 받았다는 사람들의 후기와 Q&A 등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그러나 탈모 치료를 위해 터키로 향하는 사람들이 급격하게 늘면서 제대로 된 기술을 갖추지 안은 무자격자가 시술에 나서는 경우도 적지 않아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 관련 전문가들은 제대로 된 의료기관을 찾지 않을 경우 두피에 손상을 입는 것 뿐만 아니라, 돈만 들이고 제대로 된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어 병원 선정에 신중해야 한다고 입을 모은다.

실제 모발이식은 집도하는 의료진의 경력과 노하우에 따라 그 결과가 천차만별로 달라지는 수술이다. 단순히 탈모가 진행된 부위에 모발을 이식한다는 일차원적인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이 아니라, 이식할 부위에 적합한 모발 굵기인지부터 시작해 모발 방향과 추구하는 헤어스타일, 성별 등을 두루 분석해 최대한 정밀하고 세심하게 진행돼야 하기 때문이다. 또한 수술 과정에서 집중력이 조금만 떨어져도 수술 후 생착률을 떨어뜨릴 수 있으므로 이런 점들을 살펴서 선택해야 한다.

이와 관련해 모드림의원 강성은 원장은 "모발이식수술은 단순히 가격이 비싸고 저렴하고가 좌우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의 모발을 또 얼마나 정확하게 이식할 수 있는지가 선택의 기준이 되어야 한다"면서, "당장은 저렴한 가격에 이식을 했다고 해도 잘못된 수술로 인해 이식한 머리카락이 다시 빠지게 된다면 더 큰 비용과 시간을 들여 재이식을 해야 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모발이식의 완성도를 좀 더 높이고 싶다면 충분한 경험과 노하우를 갖춘 의료진이 직접 집도하는 삭발 없는 비절개 모발이식 '노컷퓨'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는 삭발이나 절개를 하지 않는 최신 기법의 모발이식으로 일반 탈모는 물론 헤어라인교정이나 눈썹, 구레나룻이식, 무모증 등 다양한 고민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특히, 정확도를 극대화하는 초정밀 HD(Hyper-Dimension) 기술을 사용해 이식에 적합한 최적의 모낭을 선별한다는 특장점을 가지고 있다. 성별과 연령, 가르마의 위치와 모발 방향, 이식 밀도 등을 두루 고려해 생착에 최적화된 건강한 모낭을 입체적으로 선별하고 빠르게 이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탈모 주변 부위와의 이질감 없이 자연스러운 결과를 연출해준다.

모발이식 후 보다 높은 완성도를 원한다면 두피문신을 결합할 수도 있다. 한국인의 두피와 모발에 가장 적합 탈모용 두피문신인 메디컬 타투의 경우, 표준 색상 코드와 컬러 매칭 시스템을 토대로 개인별 탈모 상황이나 두피, 모발에 가장 적합한 컬러를 입혀 이질감 없는 결과를 연출해준다. 또한 모발이식이 제한적인 경우, 메디컬 타투와 모발이식을 병행하여 전체 이식 범위를 커버하는 데도 실질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다.

모드림의원 강성은 원장은 "모발이식은 현재까지 등장한 탈모 치료법 중에서는 가장 과학적인 치료법으로, 확실한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보니 선호도가 높다"면서, "두피문신과 함께 받을 경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지만, 합법적인 의료기관의 전문적인 시술이 아닐 경우 자칫 염증이나 두피 손상 등의 문제를 불러올 수 있으므로 의료진의 경험과 숙련도, 기술력 등을 두루 파악해 진행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조언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