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소설가 최옥정 지병으로 별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소설가 최옥정 지병으로 별세
소설가 최옥정씨(사진)가 13일 오전 6시 30분 별세했다. 54세.

대장암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영면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인은 1964년 전북 익산에서 태어나 건국대 영문과, 연세대 국제대학원을 졸업했다. 졸업후 영어교사를 하다가 30대 중반에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2001년 '기억의 집'이 '한국소설' 신인상에 당선되며 등단해 소설집 '식물의 내부', '스물다섯 개의 포옹', '늙은 여자를 만났다', 장편소설 '안녕, 추파춥스 키드', '위험중독자들', 포토에세이집 'On the road', 에세이집 '삶의 마지막 순간에 보이는 것들', 소설창작매뉴얼 '소설창작수업', 번역서 '위대한 개츠비'를 냈다.투병 중에도 창작열을 태우며 소설 쓰기를 계속했고, 단편 '고독 공포를 줄여주는 전기의자'로 올해 이효석문학상 본심에 오르기도 했다. 이 작품은 특히 죽음의 의미를 성찰한 작품으로 호평받았다. 허균문학상과 구상문학상 젊은작가상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남편 이명우 씨와 1남 1녀가 있다. 빈소는 건국대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15일 오전 9시.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