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엄지족` 늘며 증권사 지점 800곳 사라졌다

스마트폰 통한 주식거래 급성장
올해 55개사 국내지점 1013곳
2011년 1818곳 비해 44.3% ↓ 

김민주 기자 stella2515@dt.co.kr | 입력: 2018-09-12 18:04
[2018년 09월 13일자 13면 기사]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엄지족` 늘며 증권사 지점 800곳 사라졌다

`엄지족` 늘며 증권사 지점 800곳 사라졌다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스마트폰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엄지족'이 늘어나면서 국내 증권사 지점이 7년여 만에 800개 이상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점이 줄면서 직원수도 한 해 평균 1000명 이상 감소했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증권사 55곳의 국내 지점은 1013개에 그쳤다. 이는 지점 수가 정점을 찍은 2011년 3월 말(1818개)에 비해 805개(44.3%)나 감소한 수준이다. 증권사 지점은 2011년 3월에 정점을 찍고서 2011년 말 1778개, 2012년 말 1623개, 2013년 말 1476개, 2014년 말 1236개, 2015년 1139개, 2016년 말 1193개, 2017년 말 1025개 등으로 해마다 줄었다.

올해 6월 말 현재 국내 지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160개)이고 그 다음으로 KB증권(100개), 신한금융투자(93개), 한국투자증권(78개), NH투자증권(76개) 등 순이다. 이에 비해 리딩투자증권은 국내 지점이 전혀 없고 도이치증권, 맥쿼리증권, 메릴린치증권, 미즈호증권 등 외국계 증권사들은 대부분 국내 지점이 1곳에 불과하다.

최근 7년여간 증권사 지점이 빠르게 준 배경으로는 무엇보다 스마트폰의 발달로 모바일 주식거래가 확산된 영향이 꼽힌다. 이 기간 모바일 주식거래가 급성장하면서 홈트레이딩 거래마저 감소했다. 일부 대형 증권사가 인수합병(M&A)을 하면서 중복 지점 통폐합을 추진한 것도 국내 지점의 감소세를 가속화했다. 최근 수년새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증권+대우증권), KB증권(KB투자증권+현대증권), NH투자증권(NH농협증권+우리투자증권) 등 증권사 간의 통합이 이뤄졌다.

지점이 줄면서 증권사 직원도 함께 감소했다. 증권사 임직원 수는 2011년 말 4만4055명으로 정점을 찍고서 2013년 말 4만241명, 2014년 말 3만6613명, 지난해 말 3만5889명, 올해 3월 말 3만4689명 등으로 하향 곡선을 그려왔다. 6월 말 현재는 3만6452명이다. 6년여 동안 한 해 평균 1000명 넘게 감소한 셈이다. 6월 말 현재 임직원이 가장 많은 증권사는 미래에셋대우(4571명)이고 KB증권(3062명), NH투자증권(2869명), 한국투자증권(2605명), 신한금융투자(2375명)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