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대출 지속 확대… 7월 통화량 6.7% 늘었다

기업대출 지속 확대… 7월 통화량 6.7% 늘었다
조은애 기자   eunae@dt.co.kr |   입력: 2018-09-12 18:04
기업부분 전월비 8조1000억 ↑
7월 시중통화량 증가율이 1년 6개월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기업부문을 중심으로 한 민간신용 확대가 지속된 탓이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8년 7월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7월 중 광의통화(M2)는 2634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6.7%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월 6.9% 증가한 이후 가장 크게 늘어난 것이다. 전월 대비로는 0.5% 증가했다.

광의통화는 민간이 보유하고 있는 현금과 예금취급기관의 결제성예금인 협의통화(M1)에 예금취급기관의 정기예·적금, 거주자 외화예금, 양도성예금증서, 환매조건부채권 등 금융상품이 포함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보통 시중통화량으로 불린다.

시중통화량 증가율은 2015년 10월 이후 민간신용 증가율 축소 등으로 지난해 하반기까지 하락세를 지속하다가 올해 들어 소폭 반등했다. 지난 4월 5.7% 증가했다가 5월 5.9%, 6월 6.1%로 4개월 연속 꾸준히 증가율이 확대되는 양상이다.

기업부문을 중심으로 민간신용 공급이 지속되면서 시중통화량이 증가했다. 경제 주체별로 기업부문 통화량은 전월대비 8조1000억원 증가하면서 가장 컸다. 기타금융기관(3조7000억원), 지방자치단체 등 기타부문(3조1000억원), 가계 및 비영리단체(3조원) 등에서도 모두 증가했다. 금융 상품별로는 2년 미만 정기예적금이 10조원 늘어나며 가장 컸고, 금융채에서도 2조4000억원 증가했다. 다만 수시입출금 저축성 예금은 3조2000억원 감소했다.

조은애기자 euna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