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보험상품 가입때 장애사실 안 알려도 된다

내달부터 사전고지 조항 폐지
최대 5년내 치료이력은 알려야 

김승룡 기자 srkim@dt.co.kr | 입력: 2018-09-12 14:3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10월부터 보험상품을 가입할 때 장애 사실을 알리지 않아도 된다.

금융감독원은 10월1일부터 보험 가입 청약서에 장애 관련 사전고지 조항을 폐지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계약전 알릴 의무'라는 형태로 장애 사실을 사전에 알리도록 한 조항을 없애는 것이다.

기존에는 눈, 코, 귀, 언어, 씹는 기능, 정신 또는 신경기능의 장애와 팔, 다리, 손, 발, 척추에 손실 또는 변형으로 인한 장애를 보험사에 알려야 보험상품에 가입할 수 있었다.

다만 새 제도가 시행돼도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치료이력(3개월~5년 이내)은 보험사에 알려야 한다.

장애인전용보험과 같이 합리적인 이유로 장애고지가 필요한 경우에는 금감원에 상품을 신고한 후 판매할 수 있도록 했다.

금감원은 보험 청약시 장애 여부에 대해 알릴 필요가 없어 장애인에 대한 보험가입 차별 논란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