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 오픈

신한은행,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 오픈
김민수 기자   minsu@dt.co.kr |   입력: 2018-09-12 14:12
바리스타 꿈꾸는 청년 대상 전문 교육
현장 경험 위한 인턴십 기회도 제공
신한은행,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 오픈
12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 오픈 행사에서 위성호 신한은행장(가운데)과 1기 교육생들이 함께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세종대로 소재 본점에서 청소년 대상 직업 교육 및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인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을 12일 오픈했다.

도심 속 일터학교는 신한은행 직원들이 사용하는 다목적 커뮤니케이션 공간인 '신한 심포니' 내에 카페를 마련하고 청소년들이 전문적인 바리스타 교육부터 현장 인턴십 프로그램까지 받을 수 있도록 한 새로운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이다.

특히 신한은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임직원이 카페를 이용하면서 발생한 수익금을 청년 교육 프로그램 운영에 재투자할 수 있는 선순환적 사회공헌 사업 모델을 시도한다.

이날 위성호 신한은행 은행장이 카페를 방문해 커피를 주문하면서 '카페 두드림'의 첫 고객이 됐다.

교육생들은 이곳에서 6개월 과정으로 △비즈니스 매너 교육 △음료 제조 및 개발 △재고 관리 △위생 및 안정교육 등 바리스타 자격을 갖추기 위한 전문 교육 과정과 카페 운영을 통한 고객 응대 등 현장 감각을 익힐 수 있는 인턴십 기회를 제공받는다.

청소년 지원센터의 추천을 받아 선발된 1기 교육생은 "이번 도심 속 일터학교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바리스타가 되고 싶다는 막연한 꿈이 조금씩 실현되고 있는 것 같다"며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고 열심히 배워 지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도심 속 일터학교-카페 두드림은 신한은행 임직원의 착한 소비를 바탕으로 교육생들의 사회적, 경제적 자립을 돕는 새로운 사회공헌의 장"이라며 "이번 사업이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의 모범사례가 되는 임팩트 금융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수기자 mins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