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서울 주요대 수시모집 마감…서울대·고대 경쟁률 작년보다 상승

연대·이대·성대는 하락…논술전형 경쟁률 높아 

입력: 2018-09-12 21:0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올해 서울대와 고려대 서울캠퍼스 수시모집 경쟁률이 작년보다 소폭 상승했고 연세대 서울캠퍼스 경쟁률은 다소 떨어졌다.

12일 각 대학과 입시업체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올해 2천662명(정원 외 포함)을 뽑는 서울대 수시모집에 1만8천957명이 지원해 7.1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 7.09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정원 내(지역균형·일반전형)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과는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공예전공으로 16명 선발에 1천62명이 원서를 내 경쟁률이 72.6대 1이었다.

고려대 서울캠퍼스 경쟁률은 8.23대 1(3천469명 선발에 2만8천542명 지원)로 지난해 7.32대 1보다 비교적 크게 뛰었다. 일반전형 경쟁률이 10.77대 1(1천207명 선발에 1만2천996명)로 작년(8.25대 1)보다 많이 상승한 점이 영향을 줬다.

연세대 서울캠퍼스는 2천614명 모집에 5만930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19.48대 1로 지난해(19.95대 1)에 견줘 다소 떨어졌다.

전형별로 보면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논술전형(57.05대 1)과 학생부종합전형(면접형·6.75대 1)은 작년보다 경쟁이 심해졌다. 학생부종합전형(활동우수형·9.29대 1)과 학생부종합전형(기회균형·5.87대 1), 고른기회전형(농어촌학생·6.88대 1) 등은 경쟁률이 하락했다.

이화여대는 2천340명 선발에 2만8천81명이 원서를 내 12.00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4.00대 1보다 하락한 것이다.

한양대 서울캠퍼스 경쟁률은 27.82대 1(1천962명 선발에 5만4천587명 지원)로 작년(29.78대 1)과 비교해 떨어졌다. 경쟁률 최고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논술전형이었다. 9명 선발에 1천596명이 도전해 177.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강대 경쟁률은 33.96대 1(1천271명 선발에 4만3천157명 지원)로 지난해(31.05대 1)보다 상승했다. 346명을 선발하는 논술전형에 2만9천623명이 지원, 경쟁률이 85.62대 1에 이르러 전형 가운데 가장 높았다.

모집정원이 2천861명인 성균관대 수시모집에는 7만419명이 원서를 내 경쟁률이 24.61대 1이었다. 지난해(25.65대 1)보다 하락했다. 성균관대 역시 논술우수전형의 경쟁률이 52.25대 1(900명 선발에 4만7천18명 지원)로 전형들 가운데 가장 높았다.

중앙대 경쟁률은 21.44대 1(3천644명 선발에 7만8천131명 지원)로 작년(23.94대 1)보다 낮아졌다.

경희대(서울·국제캠퍼스 통합) 경쟁률은 21.44대 1(3천822명 선발에 8만1천954명 지원)로 지난해(22.47대 1)를 밑돌았다.

한국외대(서울·글로벌캠퍼스 통합) 경쟁률은 14.99대 1(2천222명 선발에 3만3천301명 지원)로 작년보다 조금 올랐다.

건국대는 2천157명을 선발하는 데 4만5천345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21.02대 1이었다. 이는 작년(19.09대 1)과 비교해 상승한 것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