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업체 대금 5000억원 조기지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CJ그룹, 추석 앞두고 협력업체 대금 5000억원 조기지급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CJ그룹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협력업체 결제대금 5000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12일 밝혔다.

대상은 CJ 8개 주요 계열사와 협력하는 중소 납품업체 1만4000여 곳으로, 평균적으로 기존 지급일보다 한 달 가량 대금을 일찍 받을 예정이다. 규모는 CJ ENM 1740억원, CJ제일제당 1300억원, CJ대한통운 860억원 등이다.

CJ그룹 관계자는 "협력업체들과의 상생 차원에서 납품 결제대금을 조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며 "명절을 맞아 중소 협력사들에 일시적으로 가중되는 자금 부담 해소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CJ그룹은 동반성장과 상생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의 경우 3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등급 평가를 받았고, CJ ENM 오쇼핑부문은 2007년부터 농촌기업과의 상생 프로그램 '1촌1명품'을 운영하고 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