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LG전자 노동조합, 한가위 앞두고 소외 이웃에게 `사랑의 부식박스` 전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강해령 기자] LG전자 노동조합이 한가위를 앞두고 소외된 이웃에게 식재료 등 생활 필수품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LG전자 노동조합은 지난 11일 서울 금천구의 독거노인 가구를 직접 방문해 쌀, 라면, 통조림, 밀가루 등의 식재료를 담은 '사랑의 부식박스'를 전달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성훈 금천구청장, 배상호 LG전자 노조위원장, 사원대표협의체인 '주니어보드' 등이 참여했다.

노동조합은 한가위를 앞두고 사업장이 위치한 서울, 인천, 평택, 구미, 청주, 창원등 6개 지역 260가구를 방문할 계획이다.

노동조합은 2013년부터 매년 1억 원 규모의 저소득층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주요 활동으로 독거노인, 조손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생활 필수품 전달, 집 수리, 기념일 축하 행사 등이 있다.

배상호 LG전자 노조위원장은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이 따뜻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해령기자 strong@dt.co.kr





LG전자 노동조합, 한가위 앞두고 소외 이웃에게 `사랑의 부식박스` 전달
LG전자 노동조합이 한가위를 앞두고 소외된 이웃에게 식재료 등 생활 필수품을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 가산동 LG전자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배상호 노조위원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유성훈 금천구청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을 비롯한 LG전자 직원들이 '사랑의 부식' 박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