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협력사 금융 지원 프로그램 2000억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건설, 협력사 금융 지원 프로그램 2000억 확대
현대건설 우수 협력사 관계자들이 현대건설 싱가폴 투아스 핑거1 매립공사 현장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현대건설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상길기자]현대건설은 협력사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2000억원으로 확대한다고 12일 밝혔다.

구체적으로 동반성장펀드 조성 1000억원, 해외 동반 진출업체 대상 금융지원 720억원, 직접자금지원 300억원 등이다.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해당 은행에 대출을 요청한 협력업체의 금융비용을 시중 금리보다 1% 이상 이자를 절감해주는 제도다.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 건설사는 현지 금융기관으로부터 원활한 자금 조달이 어렵다. 이에 현대건설은 연계 은행에 신용을 제공하고 협력사가 자체 조달하는 것보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융통할 수 있게 했다. 동반 진출업체들은 확정 공사 대금을 조기에 회수하고 현지 외화 조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현대건설은 이외에도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직접자금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일시적인 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에게는 자금을 무이자로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지원 규모를 300억원으로 확대한다. 협력사의 초기 현장 개설 시 자금 순환을 원활히 해 생산성을 높이는 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상생협력 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동반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