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 온실가스 저감 등 공로로 환경부 장관상

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 온실가스 저감 등 공로로 환경부 장관상
예진수 기자   jinye@dt.co.kr |   입력: 2018-09-12 16:10
[디지털타임스 예진수선임기자] 한국중부발전은 인천발전본부가 연간 온실가스 2200톤 저감 등의 공로로 지난 10일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 사례는 한강유역환경청 관할 수도권 소재 녹색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녹색기업 친환경경영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최종 2건의 우수사례 중 한건으로 선정됐다. 발전소에서 전기를 생산하기 위해 연료(천연가스)를 연소할 때 발생하는 질소산화물(NOx)과 온실가스를 저감한 실적을 인정받았다.

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는 최근 복합 1호기 최신 PMP버너(예혼합버너)와 신형연소실 교체로 질소산화물 배출량을 대폭 저감(50%)하고 황연 발생을 감소시켰으며, 연간 온실가스 2200톤 저감 효과를 얻었다. 또한 복합 2호기 탈질설비(SCR) 저농도(9%) 암모니아수 직접 주입 설비를 복합발전소 최초로 적용해 발전기 가동 초기에 안정적으로 질소산화물 배출농도를 감소시켰다.

안천수 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장은 "발전사 최초로 녹색기업에 지정돼 23년간 그 지위를 유지해 오면서, 발전소 환경경영의 최우수 사업장으로서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과감한 설비투자와 지속적 개선요소 발굴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친환경 발전소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 온실가스 저감 등 공로로 환경부 장관상
한국중부발전 인천발전본부 직원들이 10일 '환경부 장관상' 수상 후 나정균 한강유역환경청 청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한국중부발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