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GC녹십자엠에스, 국내 최대 혈액투석액 플랜트 착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최대규모의 혈액투석액 플랜트가 착공에 들어갔다.

GC녹십자엠에스는 충북 진천·음성 혁신단지에서 혈액투석액 플랜트 기공식을 열고 착공에 들어갔다고 12일 밝혔다.

이 플랜트는 약 2만 2000㎡ 대지에 연간 410만개의 혈액투석액 생산이 가능한 국내 최대규모로 지어진다. 기존 GC녹십자엠에스 용인공장 생산규모의 3배가 넘는 수준이다.

이번 생산시설 확장을 통해 제조 중심으로 전문화한 혈액투석액 사업의 수익성이 개선 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기대다. 앞서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해 보령제약과 10년간 혈액투석액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해 국내 45% 규모의 혈액투석액을 제조하고 있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이 플랜트는 국내 최대규모 혈액투석액 자동화 생산시설"이라며 "앞으로도 혈액투석액 생산에 있어서 국내 1위 기업의 명성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엠에스는 내년 상반기 중 플랜트 건립을 마무리하고 설비설치와 검증, 시생산 등을 거쳐 오는 2020년에는 본격적인 제품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GC녹십자엠에스, 국내 최대 혈액투석액 플랜트 착공
지난 11일 충북 진천·음성 혁신단지에서 열린 'GC녹십자엠에스 혈액투석액 플랜트 기공식'에서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오른쪽에서 일곱번째)와 이영찬 GC녹십자이엠 대표(오른쪽에서 여덟번째)가 임직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