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1인 소상공인 고용보험료 납부금 50% 지원

진흥공단, 기존 30%서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1인 소상공인에 대한 고용보험료 지원 범위가 확대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영세자영업자의 재기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1인 소상공인에게 고용보험료 납부금액의 50%를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진흥공단은 지난 2월부터 '1인 소상공인 고용보험료 지원사업'을 통해 자영업자 고용보험에 기준보수 1등급으로 가입한 1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납입보험료의 30%를 지원해왔다.

고용보험료 지원 범위를 확대한 것은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저소득층 일자리·소득지원대책'에 따른 것으로, 올해 1월부터 납부한 고용보험료 납부금액에 대한 지원이 30%에서 50%로 확대되는 것이다.

또한 지원 대상도 기존 자영업자 고용보험 기준보수 1등급으로 가입한 소상공인에서 2등급으로 확대된다. 지원 범위가 확대되기 전에 지원사업을 신청한 소상공인들에 대해서는 소급적용한다.

진흥공단의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료 지원'사업은 올해 1월부터 2년간 지원받을 수 있으며 오는 12월 2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신청 접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고용보험료지원 홈페이지(www.go.sbiz.or.kr) 또는 전국 60개 지역 센터에서 진행한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