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리그8위 롯데, 외국인 투수 듀브론트 방출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9-12 17:25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리그8위 롯데, 외국인 투수 듀브론트 방출
<연합뉴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외국인 좌완 투수 펠릭스 듀브론트(30·미국)를 방출했다.

롯데 구단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듀브론트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베네수엘라 출신인 듀브론트는 화려한 메이저리그 경력으로 올 시즌 롯데 입단 당시 큰 주목을 받았다.

2010년 보스턴 레드삭스 유니폼을 입고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듀브론트는 시카고 컵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를 거치며 6시즌 통산 31승 26패 평균자책점 4.89를 기록했다.

2012년과 2013년에는 보스턴에서 풀타임 선발투수로 활약하며 2년 연속 11승을 수확했다. 보스턴의 2013년 월드시리즈 우승 멤버였다.

지난 시즌을 마치고 조쉬 린드블럼(두산 베어스)과 갈라선 롯데는 듀브론트에게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90만 달러 등 총액 100만 달러(약 10억9천만원)를 안기며 기대를 드러냈다.

하지만 2016년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은 듀브론트의 구위는 전성기 때와는 거리가 멀었다.

반짝 살아나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는 실망스러운 성적을 남겼다.

듀브론트는 올 시즌 25경기에 선발 등판해 6승 9패에 평균자책점은 4.92로 좋지 않았다. 최근 아시안게임 휴식기 이후 두 차례 등판에서 각각 3⅓이닝 6실점(4자책), 2⅔이닝 6실점의 저조한 성적을 보였다.

롯데의 이같은 방출은 올해에는 8위에 그치며 가을야구에서 사실상 멀어진 것이 가장 큰 이유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