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살충제 검출된 철원 `PLN4Q4` 계란 판매중지... 전량 회수 조치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9-12 16:2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살충제 검출된 철원 `PLN4Q4` 계란 판매중지... 전량 회수 조치
전량 회수 조치된 난각코드 'PLN4Q4' 계란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강원도는 최근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철원군 소재 산란계 농가에 대해 출하 중지와 함께 보관·유통 중인 계란은 전량 회수·폐기 조치토록 했다고 12일 밝혔다.

또 판매처를 추적 조사해 유통을 차단하고 잔류원인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이 농가 계란은 주로 서울 소재 한 식용란 수집판매업소로 유통됐다.

농가에서 부적합 판정 45일 이전(7월 29∼9월 1일)에 산란한 일자의 계란은 10회에 걸쳐 67만2000개가 출하된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해당 농가를 잔류위반농가로 지정해 출하를 중지하고, 3회 연속 검사 등 강화된 규제검사를 추진한다.

또 환경 개선 지도(청소, 세척, 소독)를 강화하고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 제거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철원의 한 농가에서 생산한 난각코드 'PLN4Q4'가 적힌 계란에서 피프로닐 대사산물(피프로닐 설폰)이 기준치를 넘겨 부적합 판정이 났다고 밝혔다.

부적합 계란은 피프로닐 등 살충제는 검출되지 않고, 피프로닐의 대사산물이 나와 전량 회수·폐기 조치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도 관계자는 "과거 살충제 검출 농가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함께 올해 진행 중인 생산단계(농가) 및 유통단계(판매처) 계란 살충제 검사를 강화해 안전하고 청정한 축산물 공급에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철원군은 해당 농가의 판매 기록 등을 토대로 서울 등에 유통된 달걀을 회수하고 있다.

늦어도 14일까지는 대부분 물량을 수거한다는 방침이다.

수거가 마무리되면 보관하고 있던 달걀과 함께 퇴비화 과정을 거쳐 폐기할 예정이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