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비준동의안 지지 결의안… 갈피 못잡는 바른미래당

"남북회담 후 결론 내자" 주장 

이호승 기자 yos547@dt.co.kr | 입력: 2018-09-11 15:2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비준동의안 지지 결의안… 갈피 못잡는 바른미래당
11일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서 참석자들이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앞줄 오른쪽부터 유의동 원내수석부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손학규 대표.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이호승 기자]4·27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처리 여부의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당론을 모으지 못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11일 의원총회를 열고 지도부가 비준동의안의 대안으로 내놓은 지지 결의안 채택 문제를 논의했지만, 일부 의원의 반발 때문에 결론을 내지 못했다.

일부 의원은 당 결의안 채택을 서두를 필요가 없고, 남북정상회담 이후 상황을 보면서 하는 것이 맞다는 주장을 펼쳤다. 이언주 의원은 "국회가 국민에게 어떤 메시지를 주느냐가 중요하기 때문에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와 결의안 통과는 크게 다르지 않다"며 "결의안도 서둘러서 할 필요는 없고, 남북회담 이후 진전 상황을 보면서 최소한의 진정성을 확인한 다음 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지상욱 의원은 "결의안은 화장실에 가서 바지를 내린 것은 맞지만 서서 용변을 보겠다는 이야기"라며 "시기적으로 어중간하다"고 말했다. 지 의원은 비준동의안에 반대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비준동의 협조를 문제 삼은 건 비준을 협조하겠다고 결론을 내놓고 조건을 다는 것이 아니라, 조건이 충족됐을 때 비준을 논의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며 "똑같은 일을 하지만 순서에 따라 천양지차로 달라질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결의안의 내용을 둘러싼 이견도 나왔다. 지 의원은 결의안에 '비핵화를 추진하기 위해선 대북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내용을 추가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박주선 의원은 "판문점선언 비준 동의 요청에 우리 당이 빨리 당론을 정해야 한다"며 "비핵화 근거가 판문점선언에 규정돼 있어 선언을 반대할 이유는 없지만 정상 간 합의이기 때문에 국회 비준동의 사안은 아니다"고 말했다. 특히 박 의원은 "굳이 국회 비준 동의를 받으려는 정부의 저의가 무엇인지 알 수 없다"며 "지금이라도 대통령이 비준하면 되는데 왜 국회에 넘겨서 내부 갈등을 조장하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애초 이날 결의안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일부 의원의 반발이 나오자 의원들의 의견을 듣고 결의안을 수정·보완해 다시 발표하기로 했다.

이호승기자 yos54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