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한화첨단, 한화큐셀코리아 흡수합병 "경영 효율성·시너지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를 흡수 합병하기로 했다. 한화그룹은 이번 합병으로 지분 구조를 단순화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면서 동시에 자동차 경량화 소재부터 태양광 사업에 이르는 통합 시너지 효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한화첨단소재와 한화큐셀코리아는 11일 이사회를 마친 뒤 공시를 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복잡한 태양광 사업의 지분 구조를 단순화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조치"라고 합병 이유를 설명했다.

합병 방식은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의 주주인 한화종합화학(50.15%), 한화(20.44%), 에이치솔루션(9.97%)에 합병 대가로 합병 교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존속법인은 한화첨단소재, 소멸법인은 한화큐셀코리아이며 합병비율은 1대 0.5796339다.

한화첨단소재는 이를 위해 시설자금 633억원을 포함한 5028억원의 유상증자를 하며, 모회사인 한화케미칼이 유상증자로 발행할 신주 전량(600만주)을 인수하기로 했다. 보통주 600만주는 주당 8만3796원에 새로 발행하고, 합병은 다음 달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한화첨단소재 측은 최근 자동차 업황의 침체로 사업 다각화가 필요한 상황인 만큼, 이번 합병으로 고부가 소재 사업 역량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사업이 편중된 상황에서 태양광 사업 진출로 미래 성장동력을 보완하게 됐다"며 "현재 태양광 셀과 모듈용 필름(EVA 시트)에 이어 태양광 관련 새로운 소재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전방 사업과의 통합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중국 보조금 축소로 촉발된 제품가격 하락으로 태양광 발전원가는 이미 LNG(액화천연가스) 발전과 대등한 수준까지 하락했다"며 "원가 경쟁이 가능해진 시점에 본격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한화첨단, 한화큐셀코리아 흡수합병 "경영 효율성·시너지 강화"
한화큐셀코리아 합병 전 후 지분 구조 변화. <한화케미칼 제공>

한화첨단, 한화큐셀코리아 흡수합병 "경영 효율성·시너지 강화"
한화첨단소재 세종본사 전경. <한화첨단소재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