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지난달 국내 펀드 순자산 한달 간 9조원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신흥국 금융위기 우려 확대, 미국 금리인상 등으로 지난달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가 9조원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국내 펀드 순자산 규모는 561조2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9조3000억원(1.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터키 금융위기의 여파로 카타르 국립은행 정기예금이 기초자산인 자산유동화기업어음에 투자한 머니마켓펀드(MMF)에 환매가 몰리면서 8월 한 달간 MMF에서만 17조5000억원의 자금이 순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MMF 순자산은 전월 말보다 13.7% 감소한 109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국내 주식형펀드의 순자산은 6000억원 늘었고 해외 주식형펀드의 순자산도 5000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주식형펀드 순자산은 83조6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조1000억원(1.3%) 증가했다.

채권형펀드 순자산도 1조7000억원(1.7%) 증가한 103조원으로 파악됐다.

금리인상 우려 완화와 주식시장의 변동성 증가로 국내 채권형펀드 순자산이 2조1000억원 늘었고 신흥 시장 자금 유출로 해외 채권형펀드 순자산은 3000억원 줄었다.

재간접펀드 순자산은 2000억원(0.6%) 증가한 28조6000억원이고 파생상품펀드 순자산은 1조3000억원(2.8%) 늘어난 49조7000억원이다.

부동산펀드 순자산은 71조4000억원으로 실물자산으로 자금이 이동하며 2조2000억원(3.1%) 증가했고 특별자산펀드는 65조5000억원으로 1조4000억원(2.2%) 늘었다.

혼합자산펀드 순자산은 20조7000억원으로 2000억원(0.8%) 증가했다. 지난달 말 기준 전체 펀드 설정액은 554조9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0조4000억원(1.8%) 감소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