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메르스, 테마주 급등 현상 1~2주 그칠 것"<한국투자증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민주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에 관련 테마주가 급등하고 있으나, 이러한 테마주의 유행이 1∼2주에 그칠 것으로 11일 전망했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에서 3년 만에 메르스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오공, 진원생명과학 등 헬스케어 종목이 먼저 움직였다"며 "이런 테마주의 상승 기간은 최대 6∼8주에 그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메르스 테마주의 유행기는 매우 짧다"며 "메르스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도록 보건당국이 방역에 성공한다면 메르스 테마주의 유행은 이보다 더 짧은 1∼2주에 불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2015년 국내 메르스 유행 당시 주식 시장에서도 비슷한 흐름이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시 하나투어, 호텔신라, 아모레퍼시픽 등 중국 소비 관련주가 메르스 여파로 오랜 기간 가격조정을 받았고, 반대로 헬스케어, 소프트웨어 종목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흐름이었다"며 "다만 주가가 급등한 종목은 단기간 급등 후 모멘텀 유지 기간이 길지 않아 소강 국면에 진입했으며 이번에도 과거와 비슷한 흐름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