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누구’ 2년만에 월 사용자 700배 폭증… 이런 이유가

T맵x 등 적용기기 확장 효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T ‘누구’ 2년만에 월 사용자 700배 폭증… 이런 이유가
SK텔레콤의 AI 스피커 '누구'의 이용자가 2년만에 큰 폭으로 증가했다. SK텔레콤은 출시 시점인 2016년 9월 102만1000건으로 시작한 대화량은 올해 8월 7343만8000건을 기록해 72배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MAU(월간 실사용자)는 같은 기간 5280명에서 387만5000명으로 734배 뛰어올랐다. SK텔레콤 관계자는 "T맵x누구 등 AI 적용 기기의 확장에 따른 사용자 저변 및 서비스 종류 확대에 따른 효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AI 적용 기기를 기존 스피커 1종에서 지난 2년동안 총 7종류로 확대됐다. 또 출시 초반 14개였던 서비스에 누구백과, 금융, 11번가 등을 추가해 총 36가지의 서비스를 제공중이다. 사용자들이 AI스피커 누구를 활용하는 방식도 진화하고 있다. 음악의 비중은 초기 60%에서 42%로 낮아진 반면, Btv(6.2%), 감성대화(4.1%)와 날씨 문의(3.8%) 등은 증가하고 있다.

내비게이션 T맵x누구 역시 8월말 현재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길안내(59.3%)의 비중은 점차 하락하고 있으며, 음성을 통한 전화 걸기 및 받기(11.3%), 문자 보내기 및 받기(2.2%)등의 새로운 기능의 사용은 늘어나는 추세다.

SK텔레콤은 누구가 음성을 더 잘 알아듣고, 복잡한 대화에 대답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다. 특히 음성 인식률을 제고하기 위해 딥러닝 기반의 끝점 검출 기술을 활용해 잡음 환경 속에서도 우수한 성능을 낼 수 있도록 개발 중이다.

AI와의 대화도 진화되고 있다. 특히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심심해' 기능이 강화됐다. SK텔레콤은 최대 7번의 대화가 오갈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했다.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누구의 오픈 플랫폼을 공개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이 준비 중인 오픈 플랫폼은 개발 언어가 아니라 GUI(그래픽유저인터페이스) 기반으로 이뤄져 코딩을 모르는 비개발자도 서비스 개선이 쉽다는 장점이 있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 유닛장은 "국내 처음으로 AI 스피커 '누구'를 내놓고 그간 다양한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음성 UI를 선도해왔다"며 "앞으로는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누구나 AI 누구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