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치아 살리기, 치과서 재신경치료 등을 통해 관리할 수 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연치아 살리기, 치과서 재신경치료 등을 통해 관리할 수 있어"
매일 관리하고 있지만, 잠깐의 방심으로 소홀해질 수 있는 부위가 바로 치아다. 어렸을 때부터 모두가 칫솔질을 배우고 충치나 염증 등 위험성에 대해 주의 받지만, 많은 이들이 나이가 들어서 치석제거, 충치치료, 신경치료의 목적으로 치과를 방문하고 있다.

다양한 이유로 자연치아는 나이가 들수록 손상되고 그 기능이 약해지는 경우가 많다. 특히 신경에 문제가 생겼을 때 치과 치료는 힘들고 어려워지기 마련인데, 신경 치료 과정이 어렵고 고통스럽기도 하지만, 신경치료한 치아가 추후에 세균에 노출돼 염증으로 발전하는 사례도 여럿 있다.

이미 신경치료가 되어 있는 치아에 염증이 재발한 경우 재신경치료의 성공 불확실성 때문에 재신경치료를 기피하고 임플란트를 권하는 치과도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본인의 자연치아만큼 편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는 것이 없다는 등 자연치아의 장점을 알고 있는 이들은 재신경치료를 선택하기도 한다.

기존의 신경관 충전물질을 모두 제거하고 다시 신경치료를 실시하는 방법인 재신경치료는 전문적인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 병원에서 경험 많은 의료진과 함께 해야 한다.

신경 내부 구조를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고 전문 장비를 사용해야 하기에 재신경치료는 고난이도 치료로 알려져 있다. 그렇기에 재신경치료를 많이 시행한 병원을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며,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진행해야 한다고 의료진들은 조언한다.

혹여나 재신경치료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면, 절제술이나 치아보존수술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도움이 될 듯 보인다.

위례신도시 성남 위례탑치과 차재국 원장은 "임플란트의 기술력과 기능성도 인정하지만, 자연치아의 편안함은 그 어떤 것도 대신할 수 없다"고 말하며 "재신경치료는 자연치아를 다시 쓸 수 있게 해주는 치료이기도 하지만, 누구나 쉽게 할 수 없는 치료법이기 때문에 다양한 환자를 접해 경력을 쌓은 치과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imkt@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