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세계한언 17~21일 국제심포지엄

 

입력: 2018-09-11 15:32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세계한인언론인협회(이하 세계한언)는 17∼21일 서울, 경기도, 대구광역시에서 '제8회 세계한인언론인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차세대 한글 교육과 재외한인 언론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20여 개국 동포신문의 발행인과 편집인, 기자 등 70여 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17일 오후 서울 코리아나 호텔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국제심포지엄, 특강, 지역 언론과 교류, 기관 방문, 문화 체험 등 4박 5일간의 일정을 소화한다.개막식에는 국회 여·야 대표를 비롯해 각 당 재외동포 위원장,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 실장, 한우성 재외동포재단 이사장, 이구홍 해외교포문제연구소 이사장, 예술산업진흥회 최종원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행사에서는 국내 청년의 해외진출을 위한 '재외한인 기자학교'의 설립을 놓고 전문가들의 발표하고 토론이 진행된다. 재외동포언론인협회와 세계한인언론인연합회가 지난해 통합해 전용창·김소영 회장 공동 체제로 출범한 이 단체는 정기총회도 열어 임기 2년의 새 회장도 뽑는다.재외동포 언론인들은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기자 재교육, 새로운 콘텐츠 발굴, 차세대 한인언론인 육성과 다음 세대를 준비하는 대회를 매년 봄과 가을에 고국에서 개최하고 있다.

여익환 사무총장은 "지금까지 재외국민 관련 국적법, 재외동포 자녀 병역법 적용과 대체방안, 재외국민 선거, 재외국민 안전 등의 주제를 놓고 언론인대회와 심포지엄을 열어왔다"며 "올해는 차세대 한인언론인 양성과 국내 청년 해외진출을 위한 방안으로 기자학교 설립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니 유관기관의 관심과 지지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