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다음주 회동 벤투·김학범 감독... 무슨 이야기 할까?

 

백승훈 기자 monedie@dt.co.kr | 입력: 2018-09-11 15:40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다음주 회동 벤투·김학범 감독... 무슨 이야기 할까?
파울루 벤투(왼쪽)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김학범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다음 주 중 만난다.<연합뉴스>

대한 민국 축구 대표팀들을 책임지는 파울루 벤투 감독과 김학범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이 다음주 중 만난다.

대한축구협회는 11일 "벤투 감독이 9월 두 차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일정을 마치고, 연령별 대표팀 감독과 만날 예정인데, 김학범 U-23 대표팀 감독도 참석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0일 입국한 벤투 감독은 이달 3일 대표팀 소집 후 코스타리카, 칠레와 평가전 준비 때문에 김학범 감독과 만날 기회가 없었지만 처음 한자리에 모여 축구 현안을 논의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벤투 감독은 낮은 연령대 대표팀 선수들에 대해 궁금해하는 만큼 정보를 교류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벤투 감독은 2020년 도쿄 올림픽까지 U-23 대표팀을 이끌 김학범 감독과 국가대표 차출 등과 관련한 다양한 협조 방안도 논의할 전망이다.

다음 주 회동 일정으로 날짜를 조정 중이며, 장소는 벤투 감독이 사무실을 차린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날 이번 회동에는 김학범 감독 외에 정정용 19세 이하 대표팀 감독 등 남자 연령별 대표팀 감독들이 동석할 예정이다.

한편 벤투 감독은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과 함께 오는 24일 각국 대표팀 감독과 기술위원장을 초청 자리인 국제축구연맹(FIFA) 주최 풋볼 어워즈에 참석차 영국 런던으로 떠난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