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워너원·엑소·레드벨벳 총 출동 `강남페스티벌` 28일 개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워너원·엑소·레드벨벳 총 출동 `강남페스티벌` 28일 개막
오는 28일부터 열흘간 서울 강남구 일대가 축제장으로 변한다.

강남구는 '오늘, 강남을 즐기다'는 슬로건 아래 '2018 강남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10월7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페스티벌에는 농구장 4개 크기의 국내 최대 LED스크린이 동원되고, 워너원·엑소·레드벨벳 등 K팝스타들이 출동한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강남페스티벌은 기존 영동대로 일대 위주의 행사를 강남 전역으로 확대했다. 42개 프로그램이 강남 43개 주요 지역에서 열린다.

개막식은 28일 코엑스 K-POP광장에서 '물과 빛 그리고 바람'이라는 타이틀로 진행되며, 개막식에 이어 3분간 코엑스 K-POP광장, 양재천 밀미리다리, 일원 에코파크에서 불꽃놀이가 동시다발적으로 열린다.

28~30일 진행되는 'K-POP 광장 야외시네마'는 국내 최대 규모 SM타운 외벽 야외미디어를 통해 '라라랜드' '비긴어게인' '너의 이름은.'을 상영한다.

10월 2~3일, 5~6일에는 수서 SRT·양재천 등 6개소에서 유럽 23개국의 단편영화를 볼 수 있는 '내 집 앞 단편영화제'가 개최된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영동대로 K-POP 콘서트'는 10월6일 워너원·엑소·레드벨벳·선미·다이나믹듀오 등과 함께 열린다. 올해는 공연실황을 중계할 SM타운 대형 전광판 옆에 기존보다 큰 규모의 무대를 설치한다.

'강남스퀘어 야시장'은 28일부터 축제 기간 내내 지하철 강남역 11·12번 출구 사이에서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진행된다. 30일부터 10월6일까지는 강남 곳곳에서 CK밴드·경인고속도로 등 순수 아마추어 26개팀이 '찾아가는 버스킹 콘서트'를 연다.

또 10월 1~5일 코엑스 동측 광장에서 '코엑스 푸드&맥주축제'가 열리고, 10월7일 국제평화마라톤대회가 열리는 행사장에서는 강남 유명 셰프의 음식을 3천~4천 원대에 맛볼 수 있다.

축제 기간 백화점과 호텔, 문화시설, 음식점, 병원 등 6개 분야 30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강남그랜드세일'은 최대 65%까지 할인혜택을 제공하며, 자세한 내용은 누리집(gangnam.eventme.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압구정로데오 거리'에서는 대규모 플리마켓 '띵굴시장'이 열린다.

백승훈기자 monedi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