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싹쓸이` 불법 공조조업 뿌리 뽑는다

`오징어 싹쓸이` 불법 공조조업 뿌리 뽑는다
조은국 기자   ceg4204@dt.co.kr |   입력: 2018-09-11 15:24
해양수산부는 12일 오후 2시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오징어 불법 공조조업'을 근절하기 위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연다고 11일 박혔다.

오징어 불법 공조조업이란 불빛을 밝혀야 모여드는 오징어의 특성을 이용한 불법 조업방식이다.

채낚기 어선이 불빛을 밝혀 오징어를 모으면, 트롤어선이 접근해 끌이그물을 펼쳐 어구를 끌면서 한꺼번에 많은 양의 오징어를 잡는 식이다.

해수부는 "이는 적법하게 오징어를 잡는 중·소형 채낚기 어업인에게 피해를 주고 오징어의 자원 고갈에도 큰 영향을 끼친다"면서도 "불법 공조조업은 야간에 짧은 시간에 이뤄져 현장에서 증거를 잡기 쉽지 않고, 수익금도 현금으로 은밀하게 배분돼 정확한 제보 없이는 적발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조은국기자 ceg4204@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