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알리바바, 마윈 은퇴설 부인… "경영 승계계획 발표"

마윈 "후퇴 아닌 체계적인 계획"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알리바바, 마윈 은퇴설 부인… "경영 승계계획 발표"

마윈(잭 마)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회장(사진)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알리바바 대변인이 사실과 다르다며 부인했다.

8일 알리바바가 소유한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한 대변인은 마윈 회장의 은퇴 소식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는 10일에 이뤄지는 발표는 은퇴가 아닌 승계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7일(현지시간) 마 회장과 인터뷰를 공개하며 그가 교육 독지 활동에 매진하기 위해 오는 10일 알리바바에서 물러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10일은 마 회장의 만 54세 생일이다. NYT는 마 회장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전 회장처럼 교육 같은 공익사업에 헌신하기로 했으며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더라도 이사회에는 남아 알리바바에 멘토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같은 NYT의 보도에 대해 알리바바 대변인은 전후 관계를 무시한 것이라며 사실상 틀렸다고 지적했다. 마 회장이 당일 은퇴가 아닌 승계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는 것이다. SCMP에 따르면 이런 승계전략은 알리바바의 경영권을 이어받을 젊은 임원 세대를 준비하는 계획의 일부다. 이와 관련 마 회장은 "나를 아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내가 미래를 포용한다는 것을 안다"며 "이번 것은 은퇴, 사임, (일선)후퇴가 아니라 체계적인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SCMP는 마 회장과의 직접 인터뷰를 보도하면서도 그가 언제 은퇴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마 회장은 예전부터 자신의 인생을 모두 알리바바에 바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혀왔다. 영어교사 출신인 마 회장은 2014년 마윈재단을 설립해 중국 시골의 교육을 개선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마 회장은 항저우사범대학을 졸업해 영어교사를 지내다가 기업인으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중국 웨이보에서 그가 쓰는 별명은 '동네 교사들의 대변인'이고, 알리바바 내에서는 그를 '마 교사'로 부른다. 마 회장은 최근 블룸버그 TV 인터뷰에서 독지 사업에 주력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로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는 빌 게이츠를 모범으로 든 바 있다.

마 회장의 은퇴는 중국의 기업환경이 악화하는 가운데 나와 주목을 받았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집권 후 인터넷 기업들에 대한 통제가 강화한 데다가 미국과의 무역전쟁에 휘말려 악영향이 우려되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마 회장의 후임으로는 장융(대니얼 장) 알리바바 CEO(최고경영자)가 거론된다. 그는 마 회장이 2013년 CEO에서 물러났을 때도 바통을 이어받았다. 마 회장은 회장으로서도 기업의 장기전략을 작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경영에 참여해왔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