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즐겨찾기 문화일보 PDF

여야, 남북정상회담 후 비준동의안 논의 합의

갈등 표출땐 정상회담에 악영향
한국당 "핵폐기 실질적 진전땐
불필요한 정쟁 안하기로 뜻모아" 

이호승 기자 yos547@dt.co.kr | 입력: 2018-09-10 15:36

원본사이즈   확대축소   인쇄하기메일보내기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구글로전송
여야, 남북정상회담 후 비준동의안 논의 합의
10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희상 의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디지털타임스 이호승 기자]여야는 10일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를 남북정상회담 이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 직전에 여야의 갈등이 표면화할 경우 정상회담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비준동의안 처리에 여전히 부정적이어서 남북정상회담이 끝나면 여야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하고 남북정상회담 이후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를 논의하기로 했다.

홍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11일 비준동의안을) 국회로 보내오면 충분히 논의하고 3차 (남북) 정상회담이 끝난 이후에 결과를 보면서 논의하기로 했다"며 "3차 회담을 앞두고 있는 어려운 상황에서 정쟁화하지 말자고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 폐기에 대한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내면 국회 차원에서도 심도 있는 논의를 해 뒷받침 하겠다"며 "비준동의안으로 불필요한 정쟁을 서로 안 하기로 뜻을 모은 것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여야가 남북정상회담 이후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를 논의하기로 한 것은 민주당·한국당 모두 비준동의안 처리 문제로 갈등이 벌어질 경우 얻을 것이 없다는 현실적인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비준동의안 처리를 위한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한 데다, 직권상정 요건에 맞지 않아 국회의장이 비준동의안을 본회의에 직권상정할 수도 없다. 무엇보다 비준동의안을 논의해야 할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한국당 소속인 강석호 의원인 만큼 외통위 통과도 어려울 수 있다.

한국당도 남북 간 대화 분위기가 조성된 상황에서 비준동의안 처리에 계속 반대할 경우 여론의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에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정치 쟁점화를 피한 것으로 보인다.

이호승기자 yos54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선풀달기 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