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삼겹살 기름`의 재발견…바이오중유로 전기생산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  
  • 입력: 2018-09-10 09:2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겹살 기름 등 버리는 기름으로 만든 바이오중유를 석유 대신 발전연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발전용 바이오중유를 석유대체연료로 인정하고 전면 보급하기 위한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10일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발전용 바이오중유는 고기 기름이나 폐식용유 등 동·식물성 유지(油脂), 바이오디젤 공정 부산물 등을 원료로 제조한 연료다.

석유보다 친환경적이라서 정부와 발전사가 2014년부터 시범보급사업과 실증연구를 추진했고 발전용으로 적합한 것으로 확인했다.

발전용 바이오중유가 상용화되면 앞으로 발전사가 운영 중인 14기 중유발전기 모두에 바이오중유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석유관리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바이오중유는 미세먼지의 주범인 황산화물을 거의 배출하지 않으며 질소산화물을 중유 대비 39%, 미세먼지 28%, 온실가스는 85% 줄일 수 있다.

산업부는 관계부처 협의와 업계 의견수렴을 거쳐 시행규칙 개정안을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바이오중유의 품질과 배출가스 기준 등을 고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