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현대위아, IMTS 2018에서 첨단 공장자동화 시스템 전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현대위아가 북미 지역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공작기계 전시회에 참가해 첨단 공장자동화 시스템을 선보인다.

현대위아는 10일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린 'IMTS(국제공작기계전시회) 2018'에서 첨단 공장자동화 시스템과 공작기계 신제품 5종 등 공장기계 11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IMTS는 세계 2500여 개 기계 회사와 약 10만명의 관람객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공작기계 전시회 중 하나로 오는 15일까지 열린다.

현대위아는 이번 전시회에서 새로운 공장자동화 시스템 'PLS'를 선보였다. PLS는 작업자가 해야 하는 가공물의 이동과 적재를 자동으로 해결하는 시스템이다. 공작기계가 가공한 뒤 PLS를 이용해 적재공간으로 제품을 옮기고, 새로운 가공 소재를 공작기계에 올려 다음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외에도 ISO(국제표준화기구)의 '디지털 트윈 제조기술'과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iRiS'을 공개한다. 디지털 트윈 제조기술은 가공 작업에 필요한 모든 정보를 표준화해 생산 효율성을 끌어 올리는 기술로,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사와 함께 시연할 예정이다. 항공기 엔진을 만들기 위해 서로 다른 제조사의 공작기계 5대를 이용할 경우 기존에는 각 공작기계에 맞춘 가공 정보를 입력해야 하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하나의 표준화한 공정코드로 모든 장비를 운영할 수 있게 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iRiS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이용해 공작기계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할 수 있도록 한 플랫폼이다. 공작기계가 현재 어떤 작동을 하고 있는지, 어떤 상태인지는 물론 15개에 달하는 각종 센서를 이용해 기계의 온도 습도 유압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공작기계 신제품으로는 HD2600M, HD3100M, KF4600, KF6700, HS5000M 등 모두 5종을 전시한다. 이들 신제품은 이송속도와 가공속도를 기존 모델보다 대폭 향상하는 동시에 가공 시에 발생하는 열로 생기는 변화를 크게 줄인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김경배 현대위아 사장은 "현대위아는 끊임없는 연구 개발로 국내 스마트팩토리와 공장자동화 시장을 이끌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북미 지역에 우리의 높은 기술력을 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김양혁기자 mj@dt.co.kr

현대위아, IMTS 2018에서 첨단 공장자동화 시스템 전시
현대위아는 10일 미국 시카고 맥코믹 플레이스에서 열린 'IMTS(국제공작기계전시회) 2018'에서 첨단 공장자동화 시스템과 공작기계 신제품 5종 등 공장기계 11종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IMTS 2018 내 현대아위아 부스 조감도. <현대위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