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해외 유입 감염병 검역 관리 실패"

의사협회 "해외 유입 감염병 검역 관리 실패"
김수연 기자   newsnews@dt.co.kr |   입력: 2018-09-10 17:22
공항서 제지없이 입국장 통과
민간의료기관 찾아 진료 받아
대한의사협회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의 입국 과정을 놓고 "해외 유입 감염병에 대한 검역 관리 실패"라고 지적했다.

의사협회는 10일 발표한 '메르스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한의사협회 견해와 권고'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업무차 쿠웨이트에 방문한 후 지난 7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A씨(61)는 8일 메르스 환자로 확진됐다.

이 환자는 입국 당시 휠체어를 요청할 정도로 몸 상태가 좋지 않았으나 공항 검역단계에서 별다른 제지 없이 입국장을 통과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열흘 전 설사 증상이 있었으나 현재는 심하지 않다고 밝힌 데다 고막체온계 측정 결과 체온이 36.3도로 정상이어서 통과시켰다"고 설명했다. 이 환자에게는 메르스 증상때 신고, 메르스 예방관리 리플릿 제공 등만 이뤄졌다.

이에 의협은 "이유와 관계없이 메르스 확진과 격리가 검역과 같은 공공부문이 아닌 민간의료기관에서 이뤄졌다는 점과 환자의 자의적 판단으로 삼성서울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는 것은 검역 관리의 실패"라고 지적했다.

이어 "발열·호흡기 증상이 없는 예외적인 경우라도 중동 방문력, 복통과 설사, 오염지역 의료기관을 방문했다는 점을 보다 주의 깊게 살펴봤다면 검역단계에서 의료기관으로의 이송, 동선 최소화, 보호구 착용 등이 이뤄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의사협회는 입국자가 해외에서 감염병 오염지역 의료기관을 방문했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검역 시 제출하는 건강상태 질문서에 관련 항목을 포함할 것을 제안했다.

다만 의사협회는 모든 발열 환자가 메르스는 아니므로 중동 방문력, 메르스 의심환자 접촉자가 아니라면 지나친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식중독 발생으로 인한 설사와 가을철 열성질환 유행 시기인 만큼, 이상증상 발생 시에는 의료진과 상의해 적절한 조치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김수연기자 newsnew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